전체메뉴
국회

"실력 중심으로 인재 발탁" 이재명 '통합형 내각' 구상

[대선주자에게 묻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국가 리더 제일 덕목 '경제적 지식'

보수·진보 안따지고 성장정책 채택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9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서울경제와 인터뷰하고 있다./권욱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9일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진행된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내각 구성에 진영을 왜 가리냐”며 “인재 채용을 실력 중심으로 하면 된다”고 말했다. 진영으로 편을 가르기보다 능력 중심의 통합형 내각으로 분열을 끝내겠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제가 성과로 인정받은 사람”이라며 “유효한 정책과 유능한 인재라면 진영을 가리지 않고 같이 잘사는 방식을 찾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자신이 ‘분열을 막는 통합의 대통령, 모두가 잘사는 방식을 찾은 경제 대통령’에 적임자라는 점을 내세웠다. 그는 “경제를 회복시키는 데 좌우파, 보수·진보, 박정희·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책)을 가리지 않을 것”이라며 “성장에 도움이 되면 가리지 않고 채택할 것”이라고 말했다. 역대 정부가 국민 통합을 외쳤지만 실제로는 진영 논리에 갇혀 해법을 찾는 데 실패했던 경험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얘기다.

‘경제 대통령’에 대한 자신감도 여러 차례 내비쳤다. 이 후보는 “먹고 사는 문제만큼 중요한 게 없다”며 “국민 입장에서는 가치와 이념이 중요하지 않고 자기 삶을 개선해주는 게 중요하다”며 “경제적 기본권을 확보해주고 경제를 살리는 대통령이 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의 실력’도 강조했다. 그는 “국가 리더의 제일 큰 덕목은 경제적 지식”이라며 “경제는 돈을 놓고 이해관계가 엇갈리기 때문에 최고 의사 결정자가 내용을 모르면 (관료에게) 휘둘릴 가능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선출 권력이 임명 권력인 관료들에게 끌려가지 않으려면 스스로 실력이 있어야 한다”며 “유능한 대통령이 필요한 시기”라고 힘줘 말했다.
송종호 기자
joist1894@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