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회

[속보]우원식·조정식·박홍근 사퇴…'이재명 선대위' 개편 속도

경선부터 함께한 측근그룹 물러나

"우리가 나서 쇄신에 밀알 되겠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5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 권욱 기자


조정식 더불어민주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이 25일 우원식 선대위 공동선대위원장·박홍근 선대위 비서실장과 함께 선대위 직책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전날 윤관석 전 민주당 사무총장이 ‘민주당 주요 당직자 일괄 사퇴’를 선언한 데 이어 경선부터 이 후보를 보좌한 선대위 핵심 참모들도 물러나면서 ‘이재명 선대위’ 구성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이 후보는 이날 ‘이재명 선대위’ 첫 인선으로 김영진 의원을 당 사무총장에, 강훈식 의원을 당 전략기획위원장에 임명했다.

조 의원은 이날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오직 이 후보의 대선 승리를 위해 우리부터 내려놓겠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제 20대 대통령 선거는 민주당과 대한민국의 명운을 가르는 분수령”이라며 “이를 위해 이 후보는 연일 당 혁신과 선대위 쇄신을 호소하며 국민들에게 반성과 변화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이 후보의 결단과 노력을 국민 여러분들께서 진정성 있게 평가해주시리라 믿는다”며 “우리 모두 더 절실히 뛰어야 한다. 경선 준비 단계부터 지금까지 이 후보 곁을 지킨 우리들이 선대위 쇄신의 밀알이 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강을 건너면 배는 두고 가야한다는 말이 있다. 앞으로 오직 이재명 정부 창출을 위해 매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는 세 의원의 사퇴 결단 소식을 듣고 “감사하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조 의원은 “조금 전 저희 세 사람이 상의한 내용을 이 후보에게 보고하고 오는 길”이라며 “더 큰 틀에서 함께하자며 우리의 뜻을 수용해 주셨다”고 전했다. 박 의원은 실무가 많은 비서실장이 사퇴할 경우 업무공백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에는 “선대위가 구성된 뒤 가장 먼저 구성된 곳이 비서실”이라며 “지금은 누가 비서실장으로 와도 문제 없이 일할 수 있도록 실무진이 준비돼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