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회

‘尹 선대위’ 본부장급 인선 확정…주호영·김성태·원희룡·이준석 등

권영세·권성동 의원도 선대위 포함

대변인 전주혜·김은혜·김병민·원일희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5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에 대해 발언하고 있다./권욱 기자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총괄본부장급 인선을 확정 지었다. 총괄선대위원장 영입이 유력한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제외하면 선대위 인선은 사실상 마무리 단계인 것으로 평가된다.

국민의힘은 25일 오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열고 정책총괄본부장에 원희룡 전 제주지사, 조직총괄본부장에 주호영 의원, 직능총괄본부장에 김성태 전 의원, 홍보미디어총괄본부장에 이준석 당대표, 총괄특보단장에 권영세 의원, 종합지원총괄본부장에 권성동 사무총장을 임명했다.

선대위 대변인은 전주혜·김은혜 의원, 김병민 전 비대위원, 원일희 전 SBS 논설위원 등 4명이 맡는다. 공보단장에는 조수진 의원, 공보실장은 박정하 강원 원주시갑 당협위원장이 각각 선임됐다.

후보 직속 위원회인 ‘약자와의동행위원회’는 윤석열 대선 후보가 위원장을 직접 맡기로 했다. 김미애 의원은 부위원장으로 선임됐다.

국민의힘은 당초 4개 안팎으로 전망되던 분야별 총괄본부를 총 6개로 늘렸다.

윤 후보는 이날 최고위에서 “선거 운동이 더 지체돼선 곤란하고 1분 1초를 아껴가면서 뛰어야 할 상황”이라며 “ 민생·공정·미래 가치로 국민 통합을 이루고, 대한민국을 정상화시키는 걸 목표로 해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중도와 합리적 진보를 아우르는 모습 통해 민주당과는 다른 모습 보여드리고자 한다”며 “외부 영입인사들은 순차적으로 삼고초려를 해서 모시고, 선거운동 기간 동안 선대위 조직은 계속 보강해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