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회

앗차차 송영길의 말 실수, 광주 참사에 “운전사가 액셀만 밟았어도”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미디어혁신특별위원회 제6차 회의에서 송영길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최근 광주광역시 철거 건물 붕괴로 근처에 정차한 시내버스에서 사망자가 발생한 데 대해 버스 운전사 개인의 책임을 부각하는 발언을 해 구설수에 올랐다.국민의힘은 “집권 여당 대표의 인식이 드러난 것”이라며 송 대표의 사과를 촉구했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붕괴 사고 대책 당정협의 모두발언에서 “현장관리 소홀, 안전 불감증 등 고질적 병폐가 드러났다”면서도 “(사고 현장인) 바로 그 버스 정류장이 아니었다 할지라도, 운전사의 본능적인 감각으로 액셀러레이터만 밟았어도 (희생자들이) 살 수 있었는데”라고 발언했다. 이는 지난 9일 광주 동구에서 철거 중이던 지상 5층 건물이 무너지면서 정류장에 정차한 시내버스 한 대가 잔해에 매몰돼 탑승자 9명이 사망하고 8명이 중상을 입은 상황에 대한 지적이다.

송 대표는 이어 “하필 공사장이 있어서, 시간대가 맞아서 불행한 일이 발생했다”며 “영화의 한 장면 같은 재난 사고를 보면서 국민들이 분노한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많은 시민이 위험성을 경고하는 민원을 광주 동구청에 했다는데, 접수가 되지 않고 현장 확인조차 안 됐는지 답답하다”며 “제가 인천시장을 해봤지만, 관내에 이 정도로 큰 공사가 있었다면 관계 지시를 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황보승희 국민의힘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집권여당 대표가 제대로 된 원인 진단과 개선책을 내놓기는커녕 황당한 인식을 갖고 있으니 이러한 인재(人災)가 반복되는 것 아닌가”라며 맹비난했다. 황보 대변인은 “셀 수도 없을 만큼 숱한 구설로 국민들 가슴에 못을 박았던 송 대표이기에, 오늘 발언 역시 왜곡되고 가벼운 집권여당 대표의 인식이 드러난 것으로밖에 볼 수 없다"며 "즉시 피해자들과 국민 앞에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김혜린 기자 ri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