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안보·국방

한일정상 만날까…日언론 "文대통령, 도쿄올림픽 때 방일 검토"

"한일 정상회담 개최 불발땐 김부겸 총리 파견도 검토"

G7때 정식 정상회담 가능성 낮아…비공식 대화에 주목

오는 7월 도쿄올림픽 개최에 맞춰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에 방문할 것이란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왔다./교도연합뉴스


오는 7월 도쿄올림픽 개최에 맞춰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에 방문할 것이란 일본 언론 보도가 나왔다.

일본 민영방송 NNN은 한국 정부가 도쿄올림픽 개최에 맞춰서 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하는 방안을 타진했다고 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한국 측은 올림픽 때 문 대통령이 일본을 방문해 스가 요시히데 총리와 회담하는 방안을 희망하고 있으며, 정상회담이 어려울 경우 김부겸 총리를 파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복수의 한일 양국 정부 관계자가 전했다.

앞서 일본 언론은 문 대통령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청된 것을 계기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스가 총리가 함께하는 한미일 정상회의가 조율 중이라고 잇따라 보도했다. 그러나 청와대 관계자는 9일 "현재로서는 추진되는 일정이 없다"고 밝혔다. 일본 측은 한일 정상회담에는 더욱 소극적인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측도 이와 관련해 "현재로서는 확인해드릴 사안이 없다"고 하는 등 한미일·한일 정상회담이 정식으로 열릴 가능성은 낮은 상황이다.

이에 비공식 대화가 열릴지에 관심이 쏠린다. 각국 정상이 모인 것을 계기로 ‘풀 어사이드(pull aside)’라고 하는 비공식 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있다는 것이다. 과거에는 사진 촬영, 공식 만찬, 부대 행사 등에서 마주친 각국 정상이 예정에 없던 즉석 대화를 나누는 등 주요 국제회의를 계기로 다양한 방식의 소통이 이뤄지곤 했다. 다만 최근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에 각별한 주의를 기울이고 있어 이런 방식의 교류가 얼마나 활발하게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박예나 인턴기자 yen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팝업창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