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피플

이준석 "강경 보수와 결별, 3지대 흡수하겠다"

국민의힘 당권주자 인터뷰

윤석열 등 범야권 후보 입당 필요

2030세대 공정한 대결 요구 부응

주요 당직 경쟁선발제 도입할 것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후보가 31일 서울 여의도의 한 카페에서 가진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대선을 앞둔 당의 과제와 개선 방안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권욱 기자


“제가 당 대표가 되면 제3지대(가 만들어지는 것) 이상의 충격이 올 것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 당이 제3지대론을 실질적으로 흡수할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대표 예비 경선에서 1위를 기록한 이준석 후보는 31일 서울경제와의 인터뷰에서 “이 당은 ‘아사리판이다’ ‘개혁이 안 될 것이다’라는 이유로 제3지대론이 나온다”며 이같이 밝혔다. 자신이 당 대표가 되면 국민의힘을 변화시켜 외부 대권 주자들이 당내로 들어오도록 하겠다는 자신감을 내비친 것이다.

이 후보는 자신이 당 대표가 되면 강경 보수와 결별함으로써 국민의힘이 제3지대를 추구하는 사람들의 지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그는 “광주에 대한 인식을 이유로 우리 당을 안 찍은 사람들이 있을 텐데 그 부분에 대한 우려가 사라질 것”이라며 “그 외에 중도 노선은 강경 보수와의 결별일 텐데 그건 제가 정치하면서 실천하고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아울러 당 쇄신 방안으로 “주요 당직에 경쟁선발제를 도입하고 공직 후보도 공정한 경쟁을 치르게 할 것”이라며 “인사 청탁에서 자유로워지는 등 인사에도 충격이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 후보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대선을 치르려면 국민의힘에 입당할 수밖에 없다는 당위성을 강조했다. 그는 “윤 전 총장뿐 아니라 다른 범야권 후보들도 입당해야 한다”며 “역사적으로 제3지대 후보 중 단일화까지 간 사람은 안철수와 정몽준 두 사람인데 공통점은 1,000억 원대 이상 재력가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재력가가 아닌 후보들이 당 지원 없이 대선 운동 자금을 감당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지적이다.

그는 2030세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는 이유로 자신이 내세운 ‘공정한 경쟁’을 꼽았다. 이 후보는 “2030세대는 공정하게 경쟁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어달라고 주장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2030의 정치적 주장) 시장이 굉장히 커졌다는 것을 정치인들이 인식해야 하는데 아직까지 시기나 냉소로 가는 사람이 많다”며 “과소평가가 지속되면서 내게 단독 찬스가 난 것”이라고 짚었다.

이 후보는 자신이 젊은 층의 마음을 간파할 수 있는 이유로 정치권 입문 전 5년간 활동한 교육 봉사 단체를 꼽았다. 이 후보는 “당시 가르쳤던 1994~1995년생 친구들이 (지금도) 저에게 ‘선생님 이래요, 저래요’ 하며 이야기를 많이 한다”며 “다양한 연령층과 경험을 공유한다는 게 (저의) 강한 무기”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2030세대가 등을 돌렸다는 분석이 나오는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아무것도 안 하는 게 내재화됐다”고 쓴소리를 했다. 이 후보는 “새누리당 시절 박근혜 대통령 지지율이 높을 때 정당이 사고 능력을 잃어버렸다”며 “(민주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고공 지지율이 3년 차까지 유지되면서 아무것도 안 했다. 반대로 (주류에) 대들다가는 공천 못 받고 팬클럽에 찍힌다고 생각하는 것도 내재화돼 답이 없다”고 잘라 말했다.

/조권형 기자 buzz@sedaily.com, 김남균 기자 sout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p버튼
팝업창 닫기
팝업창 닫기